메뉴 건너뛰기

TREEWORLD

쉼터

글남기기

Extra Form
링크 http://cafe.daum.net/phsoo123321

 

 


**조금 더 위였습니다**


'조지 워싱턴(1732-1789)'이 군대에서 제대하고
민간인의 신분으로 있던어느 여름날,

홍수가 범람하자 물 구경을 하러 나갔더랍니다.

물이 넘친 정도를 살펴보고 있는데
육군중령의 계급장을 단 군인 한 사람이

초로(初老)의 워싱턴에게 다가왔습니다.



― 노인, 미안합니다만, 제가 군화를 벗기가 어려워서 그런데요.

제가 이 냇물을 건널 수 있도록 저를 업어 건네주실 수 있을까요?

― 뭐, 그렇게 하시구려!
이리하여 중령은 워싱턴의 등에 업혀 그 시냇물을

건너게 되었습니다.

― 노인께서도 군대에 다녀오셨나요?

― 네, 다녀왔지요.

― 사병이셨습니까?

― 장교였습니다.

― 혹시 위관급(尉官級)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그러면 소령이었나 보네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그럼 중령이셨군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대령이셨단 말씀이십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그럼 장군이셨네요.

[중령이 당황해서]
노인어른, 저를 여기서 내려 주세요.

― 냇물을 건너기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소.
내가 업어 건네 드리리다.

― 노인께서는 그럼 준장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혹시 중장이셨나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그럼 최고의 계급인 대장이셨단 말씀이세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이때 막 냇가를 다 건너게 되자

워싱턴이 중령을 바닥에 내려놓았습니다.

자신을 업어 준 노인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육군 중령은
그 텁수룩한 노인이

당시 미합중국의 유일한 오성장군(五星將軍)이던
'조지 워싱턴'임을


알아보고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우리는 흔히 막노동을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서,



혹은 차림새가조금 초라하다 거나
몸에 걸친 의복이 다소 남루하다고 해서



사람을낮춰보는 우(愚)를 범하기 쉽습니다.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지 말라는

교훈을 말해 주는 일화(逸話)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이름
» 조금 더 위였습니다 2013.12.25
606 안녕하세요 2013.12.10
605 법정스님 글중에서.. 2013.12.07
604 불면증에 대해 번민하지 않도록 하려면... 2013.11.24
603 젊게 사는 법<br /> 1 2013.11.1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0 Next
/ 130
위로